신중한 사람들은 욕망이 일어나기 시작할 때 그것에 복종하지 않고, 오히려 그것에 화를 내며 등을 돌리고자기 스스로를 원수처렴 여긴다.  이런 이들은 이를테면 잠수부와 같다잠수부들은 왕관을 장식할 진주를 얻기 위해혹은 임금의 옷을 자주빛으로 채색할 염료를 구하기 위해 죽음을 무릅쓰고 바다밑까지 헤엄쳐 들어간다금욕의 삶을 사는 수도자들은 이런 잠수부들과 같다그들은 세상에서 벗어나 모든 것을 벗어버리고 깊은 어두움 속으로 내려간다거기에서 그리스도의 왕관과 거룩한 교회와 새 세상과 빛의 도성과 천상의 성도들에 어울리는 값진 보석들 모아 온다.  


마카리우스(c.300-390) 『신령한 설교』 (은성), 15. 51.

 

마카리우스는 이 설교에서사람들이 자기 밖의 세상에 대해서는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지만, 자기 자신의 마음(내면)을 들여다보고 점검하는 데는 서툴고 무관심하다고 지적한다(§ 48). 우리의 소원과 욕구가 만들어지는 자리인 마음에는 무질서도 있고오류도 있고어두움도 있으며악에 오염된 부분도 있다 (§ 49-50). 그러므로 참된 것을 얻으려면 먼저 우리에게 어떤 욕구가 생기면 그것을 얻기 위해 바로 행동에 나서지 말고먼저 그것을 잠시 내려 놓고 그 욕구가 일어나는 우리의 마음을 잘 점검하고 그 속으로 깊이 들어가야 한다고 말한다더하여 깊은 어두움으로 들어가는 일은 세상과 그 문화그리고 나의 지식과 가치 체계 일체를 벗어 놓고 물러나는 일도 포함한다이런 자기 부정의 모험을 감행할 때 사람은 비로소 참으로 값진 것참되고 영원한 것즉 우리가 마땅히 원해야 할 것을 발견하게 된다고 이 초대의 수도자는 말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욕망의 성취에 적극적인 시대이다. ‘내가 가지고 싶은 것’, ‘내가 되고 싶은 것을 향해 돌진하는 인생에 갈채를 보내며그런 목표를 성취한 사람들을 성공한 사람으로 높인다이런 만큼 우리는 우리가 가진 소원의 바탕에는 무엇이 있는지그것을 만들어내는 우리의 마음은 얼마나 순수하고 선한 동기들을 담고 있는지우리의 소원과 욕구의 추구는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야만 한다.

 

끝으로 우리들의 마음과 거기서 생겨냐는 욕구를 그냥 절대시하고 추종해서는 우리가 행복해 질수도, 성숙해 질 수도거룩해 질수도 없다고 말하는 이 수도자는 너는 기도할 때에골방으로 들어가, [세상을 향해 열린문을 닫고서숨어 계시는 네 아버지께 기도해야 한다” (6:5)는 그리스도의 말씀에 담긴 의미를 잘 깨달아 살아낸 지혜로운 신앙의 선현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해 본다. / 새결새김

Posted by 새결새김

주님……당신의 사랑으로 내 영혼을 가득히 채워 주시고 다스리소서……. 저로 하여금 이웃의 약함과 결점들을 내 것처럼 여기게 하소서……. 복되신 구세주여저에게 베푸신 당신의 사랑이 제가 행하는 이웃 사랑의 모양을 정하는 틀(pattern)이 되게 하소서.”

 

존 웨슬리 (John Wesley, 1703-1791), “Monday Morning” in John Wesley’s Spirituality: A Collection of Forms of Prayer for Every Day in the Week, (1733).

 




이 구절들에서 웨슬리가 강조하고자 했던 그리스도인의 완전 ‘무결점이나 ‘더 이상의 변화가 필요치 않은 신인 합일의 상태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대신 그가 말한 완전은 사랑의 완전즉 최선을 다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이웃을 나와 동등히 여기는 타자 사랑을 온전하게 실천하는 것이었다

 

오늘 이 구절들을 읽으며 우리가 살아있는 동안 이런 완전을 이룰 수 있다고 과감히 선언했던 웨슬리의 모습을 떠올려 본다그리고 이런 그리스도인의 완전이 언젠가는 내 안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으리라는 소망을 품고 이 기도를 드린다. / 새결새김

Posted by 새결새김

무덤에 관해 말하는 것을 들을 때눈에 보이는 무덤만을 떠올려서는 안 됩니다왜냐햐면 그대의 마음이 곧 무덤이요 묘지이기 때문입니다. 사탄과 그의 졸개들이 당신의 마음과 생각에 요새를 건설하고또 그 안에 길을 내고고속도로를 뚫어 여기 저기에서 활개치고 다닌다면그대는 지옥이며무덤이며묘지요하나님에 대하여 죽은 자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그 마음과 생각 속에서 사탄은 위조지폐을 찍어내고쓰디쓴 잡초의 씨를 퍼뜨리고 있으며옛 누룩으로 그것들을 부풀리고 있습니다이제 인간의 마음은 탁한 진흙탕물을 토해내는 구덩이가 되었습니다.

 

마카리우스(c.300-390) 『신령한 설교』 (은성), 11. 11.

 

마카리우스가 여기서 그리고 있는 인간 현실, 아프고 슬프지만 수긍하지 않을 수 없다참으로 나의 마음은 무덤과 같이 어둡고 불결하고 죄가 넘쳐난다그리고 이런 것들이 만들어 내는 생각들은 참으로 지옥을 방불케 할 때가 많다!


그런데 그 지옥 같은 마음의 가장 깊은 곳으로 주님께서 내려오셨습니다그리고 그곳에서 죽음에게 명령하십니다. “네가 억류하고 있는 영혼들을 풀어 주어라그들이 나를 부르고 있다.” 이렇게 주님은 단단히 둘러싸 짓누르고 있는 무거운 돌덩이를 뚫고 영혼에게 오십니다그것을 가두고 있는 무덤의 문을 열어 제치십니다주님은 진실로 죽은 사람을 일으켜 생명에 이르게 하시고어두운 감옥에 갇힌 영혼들을 이끌어내십니다 (마카리우스『신령한 설교』 11. 11.).


실로 놀라운 영성가의 통찰이다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나서 가신 곳그 무덤그 음부는 바로 지옥이 되어버린 내 마음이다!  이 누추하고 처참한 곳에 오시기 위해서이 어두운 곳에서 나를 이끌어 내시기 위해서 주님이 죽으시고 묻히셨다니……. ‘감격스럽다라든가 혹은 다른 어떤 말로 다 담아낼 수 없는 놀라움송구함감격감사이런 것들이 뒤얽힌 복잡함이 나를 덮친다.


한참이 지나서 나의 태도나의 이해 여부에 아랑곳 없이주님께서 이미 오셨다는 사실이 나를 안도하게 하고 감사의 예()를 올리게 한다그러고 나니 그분의 다시 오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이 떠오른다그리고 그분이 기다려진다. '주님, 오셔서 나를 둘러싼 모든 어두움에 종언(焉)을 선고하소서이 대림의 절기에 주님 어서 오소서마라나타!' / 새결새김

Posted by 새결새김


티스토리 툴바